블로그 이미지
모노마인드
모노마인드가 키우는 식물, 특히 다육식물에 관한 갖가지 이야기를 풀어놓는 곳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1.02.24 23:29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치와와엔시스 / Echeveria chihuahuaensis

치와와엔시스가 봄을 맞아 작년 가을보다 붉고 날카로운 손톱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작년 가을 모습을 보실까요.

봄처녀 속살처럼 뽀얀 잎에 빠알간-빨간으로는 느낌이 살지 않아요- 가시를 세운 모습이 치명적인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찔리는 아픔을 감수하고서라도 계속 다가가고 싶고 만지고 싶어집니다. 흡사 촛불에 뛰어드는 불나방이 된 심정이랄까요.

그러나 치와와엔시스도 비오킬로 인한 얼룩은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ㅠㅠ 
올 가을이 되면 깨끗한 얼굴로 돌아오겠지요.


요즘 정말 많이 저렴해졌던데 기회가 된다면 꼭 들여서 아름다운 모습 늘 곁에 두고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1.02.24 23:29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치와와엔시스 / Echeveria chihuahuaensis

치와와엔시스가 봄을 맞아 작년 가을보다 붉고 날카로운 손톱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작년 가을 모습을 보실까요.

봄처녀 속살처럼 뽀얀 잎에 빠알간-빨간으로는 느낌이 살지 않아요- 가시를 세운 모습이 치명적인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찔리는 아픔을 감수하고서라도 계속 다가가고 싶고 만지고 싶어집니다. 흡사 촛불에 뛰어드는 불나방이 된 심정이랄까요.

그러나 치와와엔시스도 비오킬로 인한 얼룩은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ㅠㅠ 
올 가을이 되면 깨끗한 얼굴로 돌아오겠지요.


요즘 정말 많이 저렴해졌던데 기회가 된다면 꼭 들여서 아름다운 모습 늘 곁에 두고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1.02.24 23:29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치와와엔시스 / Echeveria chihuahuaensis

치와와엔시스가 봄을 맞아 작년 가을보다 붉고 날카로운 손톱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작년 가을 모습을 보실까요.

봄처녀 속살처럼 뽀얀 잎에 빠알간-빨간으로는 느낌이 살지 않아요- 가시를 세운 모습이 치명적인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찔리는 아픔을 감수하고서라도 계속 다가가고 싶고 만지고 싶어집니다. 흡사 촛불에 뛰어드는 불나방이 된 심정이랄까요.

그러나 치와와엔시스도 비오킬로 인한 얼룩은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ㅠㅠ 
올 가을이 되면 깨끗한 얼굴로 돌아오겠지요.


요즘 정말 많이 저렴해졌던데 기회가 된다면 꼭 들여서 아름다운 모습 늘 곁에 두고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10.14 19:32 다육/Echeveria

Echeveria chihuahuaenesis

에케베리아 치와와엔시스

Echeveira chihuahuaensis


Echeveria chihuahuaenesis

가을이 되니 치와와엔시스가 너무나 진하게 물이 들었습니다.
너무나 힘들었던 올 여름을 무사히 견뎌내고 정열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뾰족한 손톱은 피가 묻은 듯 합니다.

작년에 치와와엔시스 쌍두를 들여서 위에 보이는 사각 화분에 심었습니다.
그런데 올 봄 어느 날부터
조금 더 큰 로제트에서 새로운 잎이 나오지 않기 시작했어요.
성장점이 자연히 없어져서 쌍두에서 외두가 되려나보다 생각했답니다.


Echeveria chihuahuaenesis

그런데 사진에서처럼 옆에서 자구를 만들어내더군요.
일종의 적심과 같은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역시 식물, 특히 다육의 생명력은 놀랍습니다.

자구들은 덩치가 작아서 물이 더 잘 듭니다.
아무래도 잎이 작으니 속에 수분이 적게 들어있어서 그런게 아닌가 추측해 봅니다.


Echeveria chihuahuaenesis

반대편엔 좀 큰 녀석이 나왔어요.
아까 작은 아이들 보다 물이 약간 약하게 들었네요.


Echeveria chihuahuaenesis

로제트가 사라진 쪽의 큰 잎은 물을 주어도 더이상 탱탱해지지 않습니다.
이제 자신의 시간은 더이상 남아있지 않음을 알고 있는 것이죠.
이 잎들이 하엽이 되어 지고 난 뒤에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 자못 기대가 됩니다.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30 18:09 다육/Echeveria
Echeveria 'Black Prince'

꼬꼬마지만 왕자의 카리스마와 품위는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에케베리아 '블랙 프린스'(흑왕자)
교배종 : 에케베리아 아피니스 x 에케베리아 샤비아나
Echeveria 'Black Prince'
Hybrid : Echeveria affinis x Echeveria shaviana


Echeveria 'Black Prince'

오늘은 왕족을 소개시켜 드릴까 합니다.
얼굴이 까맣다고 이름이 블랙 프린스랍니다.

독일산 벨형 토분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화분이 그리 큰 편은 아닌데 아직 꼬꼬마라 넉넉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덩치에 맞거나 약간 큰게 좋다고 하는데
크게 키우고 싶은 쥔장의 욕심과 적당한 화분이 없는 관계로 저리 되었습니다. ㅎㅎ

Echeveria 'Black Prince'
작년 9월에 다음 모 카페 회원분께서 잎꽂이 한 녀석을 나눔해 주셨답니다.
사진은 작년 11월의 모습입니다.
어미잎은 말라 쭈그러 들었네요.
이름이 무색하게 파릇파릇한 초록 얼굴입니다.

Echeveria 'Black Prince'
최근 걸이대에 내놨더니 자외선 듬뿍 받고 얼굴색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저희 집이 직광 드는 시간이 하루 5, 6시간 정도 밖에 안되는 열악한 조건이어서
아직은 짙은 자주빛이지만 머지않아 시커먼쓰가 되겠지요.

다육 키운지 이제 1년 조금 넘은 초보지만
저렇게 색이 검거나 짙은 자주 또는 보라색을 띄는 다육이 같은 경우는
온도차 보다는 자외선이 색을 내는데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 같습니다.

복낭(복랑) 같은 경우도
직광에 달달 구웠더니 잎 전체가 자주색에 가까운 짙은 보라색으로 물들더라구요.

Echeveria 'Black Prince'
역시 물을 굶기고 직광에 달달 구우니
잎은 모아지고 색은 짙어지면서 예뻐집니다.
손톱도 잘 다듬어졌네요.


이달엔 블로그에 매일 포스팅하겠다고 결심을 했는데
잘 지키다가 결국 중순 이후부턴 2, 3일에 포스팅 하나 하는군요.
이놈의 게으름..ㅠㅠ


오늘도 유명배우가 세상을 등졌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다육 > Echever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시즈  (0) 2010.07.01
데스메치아나  (0) 2010.07.01
꼬꼬마 블랙 프린스  (0) 2010.06.30
피치 프라이드  (0) 2010.06.27
스프루스 올리버(홍휘전) 적심  (0) 2010.06.26
웃자란 도로시 적심하기  (0) 2010.06.23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26 04:36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스프루스 올리버' / 홍휘전
Echeveria 'Spruce Oliver'




스푸르스 올리버, 스프러스 올리버, 올리브('올리버'도 아니고 '올리브'라니) 등으로도 가끔 보이는
에케베리아 '스프루스 올리버' 또는 홍휘전입니다.

위 사진으로 봐서는 아주 좋아보이는데요
상태가 말이 아닙니다. ㅜ.ㅜ


제가 데리고 있는 다육이중 웃자라기 대왕입니다.
잠깐 물을 과하게 주거나
햇빛을 좀 못 받게 하면
무럭무럭 재크의 콩나무처럼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자란답니다.

이런 이런. 네가 야자수냐. ㅡ,.ㅡ


게다가 주광성(走光性)이 강한 편이라
수시로 화분을 돌려주어 한쪽으로 휘지 않게 신경을 많이 써줘야 합니다.


저희 집에 온지 일년 쯤 됐는데 쭉쭉 자랐습니다.
쭉쭉 자란 부분은 가늘고 물 굶긴 부분은 굵은게 확연히 드러나네요.
수형 잡기도 쉽지 않고 웃자란 줄기가 예쁘지가 않아서 참 괴롭습니다.


그래서 몇 달을 벼르고 벼르다
도로시를 적심한 경험을 바탕으로 또다시 칼을 들었습니다.

2010/06/23 - [다육/Echeveria] - 웃자란 도로시 적심하기

잎에 힘이 없어서 일단 물을 좀 주고 하루나 이틀 뒤 잎이 탱탱해졌을 때 잎을 몇 장 뜯고 칼을 댔습니다.
중간에 한번 쉬었더니 절단면 - 갑자기 천안함 생각이 ...... - 이 깔끔하지 않네요.


잘린 머리 - 쓰고보니 어감이 좀 이상하네요 ^^ - 를 퓨리라이트를 가득 채운 용기에 살짝 올려놓았습니다.


다른 식물보다도 햇빛을 아주 좋아해서인지 2~3일만 되어도 저렇게 한쪽으로 쏠린답니다.
아예 한쪽으로 휘어지게 키워볼까 생각중입니다.


며칠전 머리 잘림을 당한 도로시와 나란히 두고 인증샷 찍어주었습니다.

뿌리 잘 내리고 예뻐지거라~~

더보기

신고

'다육 > Echever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꼬마 블랙 프린스  (0) 2010.06.30
피치 프라이드  (0) 2010.06.27
스프루스 올리버(홍휘전) 적심  (0) 2010.06.26
웃자란 도로시 적심하기  (0) 2010.06.23
다육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0) 2010.06.17
물든 에케베리아 '립스틱'  (0) 2010.06.15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17 23:33 다육/Echeveria

전생에 발레리나였을까요

아님

다육이가 발레리나를 흠모했던걸까요




주인공을 알고 싶으시면 여길 클릭하세요.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09 23:27 다육/Cotyledon

이렇게 정면에서 보니 머리에 펌을 한 예쁜 아가씨 같아요.


오늘은 어제 소개해드린 홍복륜의 꽃 사진을 올립니다.
다 늦은 저녁이라 색감이 아주아주 따뜻합니다~


올해 1월에 꽃을 피웠습니다.
사진은 2월 5일에 찍었네요.
꽃이 제법 오래 가더라구요.
한 달쯤 피었던 것 같습니다.


다육이들은 꽃이 예쁜 아이들이 참으로 많습니다.
그리고 꽃이 비슷하게 생긴 아이들도 많은 편이지요.
하지만 홍복륜의 꽃은 좀 특이합니다.


꽃받침에서 꽃잎이 갈라져서 나오는게 아니라
한 통으로 쭉 나오다가 끝에 가면서 5갈래로 갈라지면서
홍두깨로 민 듯 꽃잎이 뒤로 말리는 특이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암술과 수술도 많이 튀어나오네요.


본래 꽃이 여러개 피는데
저희 집 아이는 아직 어려서 그런지 하나만 꽃이 피고
나머지는 초반부터 말라 떨어지더라구요.


예쁜 꽃 보여준 홍복륜
고마워~
신고

'다육 > Cotyled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복륜(아방궁) 꽃  (0) 2010.06.09
붉은 라인 짙게 그려가는 홍복륜(아방궁)  (0) 2010.06.08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08 23:59 다육/Cotyledon
홍복륜
아방궁
Cotyledon orbiculata var. oblonga 'Macrantha'

Cotyledon macrantha
Cotyledon virescens



난간대에 있던 아이들 중 유독 눈에 들어와서 오늘 올려봅니다.

복낭(복랑)과 같은 코틸레돈 속의 아이로서
잎 테두리에 짙고 굵은 붉은 라인이 그려져서 홍복륜이란 이름을 갖게 되었다네요.
아방궁이라고도 불립니다.

먼 하늘 바라보고 있군요.


역광 덕분에 참 화사한 홍복륜이 되었어요.
그치만 싸구려 디카라 실제보다 훨씬 색이 약하게 나왔네요.


올 초에 아주 예쁜 꽃을 피웠습니다.
근데 꽃대가 줄기가 자라는 중앙부분에서 자라나서 수형이 약간 밉게 변해버렸습니다.

벨루스 찬조 출연 ^^


잘 보시면 꽃대가 말라 떨어져 나간 곳 옆에서 새로운 잎이 자라나온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존의 잎들은 물을 줘도 서서히 말라가고 새 잎만 생생한 모습을 자랑합니다.

역시 실외에서 직광을 받으니 색이 제대로 살아나네요.
유리창을 통과한 빛만 받아온 지난 겨울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군요.

왼쪽부터 홍복륜(아방궁), 천우학, 조이스툴로크 - 2009/09/05


작년 9월 초에 화분 관련 다음 카페의 착한 분으로부터 나눔받은 홍복륜이 이렇게 큰 것이랍니다.

삽목한 지 약 보름 - 2009/09/18


삽목한지 보름정도 지나니 뿌리를 내렸는지 새 잎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아주 푸르딩딩합니다.~

삽목한 지 약 한 달 - 2009/10/07


앙증맞은 나비 넥타이가 따로 없군요. ^^
신고

'다육 > Cotyled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복륜(아방궁) 꽃  (0) 2010.06.09
붉은 라인 짙게 그려가는 홍복륜(아방궁)  (0) 2010.06.08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07 23:58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피코키 '데스메치아나'
 에케베리아 데스메치아나

Echeveria peacockii 'Desmetiana' 
Echeveria desmetiana



와~ 오늘은 무척이나 더운 날이었습니다.
봄은 어디로 가고 벌써 여름이 와버렸네요.
당분간 오늘처럼 무더운 날이 계속된다하니
갑자기 강해진 햇볕에 다육이들이 화상 입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써야겠습니다.


데스메치아나가 작년에도 꽃을 피우더니 올해도 꽃대를 열심히 올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꽃대가 두 개나 올라오고 있네요.

저희 집에 첨 왔을 땐 푸르딩딩하더니
지금은 뽀얀 분도 바르고 손톱도 붉게 세워 무척이나 예뻐졌습니다.


작년엔 위 사진처럼 꽃대가 하나만 주~욱 올라왔지요.
오래만에 다시 봐도 참 예쁘네요~


꽃 보려고 꽃대를 끝까지 자르지 않았더니
데스메치아나 몸매가 완전 망가지고 말았습니다. ㅠ.ㅠ

올핸 꽃대가 적당히 자라나면
잘라서 흙에 심어서 꽃대만 따로 키워 볼 생각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 같습니다~
6월의 크리스마스 ^^


에케베리아 '카시즈'
Echeveria 'Cassyz'

카시즈 얼굴 옆에서 꽃대가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습니다.
설마 저게 얼굴이 새로 나오는 건 아니겠죠?


카시즈가 얼른 예전처럼 예쁜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06 23:58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슈가드'
Echeveria 'Sugared'


오늘 현충일인데 태극기 다셨나요?
어제까지 기억했다가 깜빡했는데 아들 아이가 말해줘서 아침 일찍 달았답니다.
기특한 녀석. 이제 다 컸군요.

오늘 올린 사진 중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이에요.


어제 슈가드 사진 올리려고 고르다 보니
작년 가을에 찍어뒀던 사진이 참 잘 나왔길래
오늘은 물든 슈가드를 주제로 올려봅니다.


모두 작년10월 25일과 29일에 찍은 사진들입니다.


역시 가을이 되면서 일교차가 커지니
은근히 물들면서 예뻐집니다.



요맘때 자구를 만들어내더군요.
보들보들해 보입니다.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2010.06.05 23:40 다육/Echeveria

에케베리아 '슈가드'
Echeveria 'Sugared'


잎에 설탕이 붙어있는 듯
잎을 핥으면 달콤한 맛이 입안을 감돌 것 같아 보이는 슈가드입니다.


다음 카페에서 봤을 때 정말 예쁘고 귀여워서 꼭 우리집에 데리고 와야겠다고 결심하고는
 올라오자마자 찜~ 해서 데리고 왔답니다.
작년 7월 10일에 왔으니 벌써 1년이 다 되어가네요.


작년에 왔을 땐 위 사진처럼 작은 꼬맹이었어요.
저 잎 전체에 퍼져있는 설탕가루 보이시나요?


어느새 자구를 셋이나 내고는 중품으로 자랐습니다.
(중품 정도 되죠? ^^)


이렇게 옆에서 보니 엄청 자란 걸 알 수 있네요.
자구는 작년 10월에 나오기 시작했는데
어미의 보호 속에 무럭무럭 잘 자랐습니다.


오늘 보니 저렇게 자구가 또 나오고 있습니다.
오~ 정말정말 귀엽습니다.


물이 들긴 드는데 잎 전체가 은은하게 물드더라구요.
잎 꼭지점과 가장자리는 붉은 라인을 그리고
잎 뒷면이 좀 붉게 물드는 편이더군요.


짜잔~ 물구멍 없는 화분입니다.
리치쏘일이라는 흙을 쓰면 저렇게 물구멍이 없는 용기에 식물을 심을 수가 있습니다.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아무 이상없이 잘 자라고 있습니다.

언제 기회가 되면 리치쏘일에 대한 포스팅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슈가드 더보기

신고
posted by 모노마인드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